법무부, 검찰에 ‘조국 수사팀’ 수사기록 요청

법무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의 입시비리 등 각종 의혹을 수사했던 수사팀에 대한 수사기록 확보에 나섰습니다.

법무부 감찰담당관실은 최근 서울중앙지검 공판부에 조 전 장관 일가 관련 사건들의 수사기록을 보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법무부는 과거 조 전 장관 관련 의혹을 조사한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편향된 수사를 벌였다는 취지의 민원을 접수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자료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서울고검 감찰부는 과거 수사팀이 조 전 장관 일가가 연루된 사모펀드 의혹을 조사하면서 조 전 장관과 관련된 부분에 대한 수사만 진행하고, 다른 수사는 소홀히 했다는 진정을 접수하고 감찰에 착수했습니다.

법무부 관계자는 “법무부가 감찰조직이 있는 이상 (현재 진행 중인 서울고검 감찰과) 별도로 감찰에 나설 수는 있다”면서도 “민원이나 진정이 들어오면 이를 확인하는 차원에서 사실관계를 조사하는 경우도 있다”라면서 감찰 진행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