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상에서 양보할 생각이 없는 트럼프와 시진핑
상태바
무역협상에서 양보할 생각이 없는 트럼프와 시진핑
  • 아시아타임즈코리아
  • 승인 2019.11.25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과 중국 정상 모두 양보하지 않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좌)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 AF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좌)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 AF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2일 무역합의 체결을 위해 양보할 생각이 없음을 신호했다. 
 
이러한  신호는 두 정상이 1단계 무역합의 발표 후 6주가 지난 지금까지 무역합의 서명식이 열리지 않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양국이 관세 부과와 중국의 미국산 농산물 수입 규모를 둘러싸고 합의점을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시 주석은 이날 중국도 무역협정을 원하지만 필요하다면 반격하는 게 두렵지 않다고 말했다. 그로부터 몇 시간 뒤에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 뉴스’에 출연해 “무역합의 체결이 잠재적으로 아주 가까워졌다”면서도, 시 주석이 합의 체결에 대해 상당한 압박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시 주석은 내가 원하는 수준 이상으로 협정을 원하고 있다. 나는 협정을 간절히 원하는 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는 중국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와 ZTE에 대해 국가안보에 위협이 된다면서 제재를 단행했다. 또 양사의 무선 장비와 서비스에 수십억 달러의 보조금을 받는 사업 참여를 금지했다.
 
화웨이를 둘러싼 논란은 미·중 무역갈등의 중심에 서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 무역협상을 순조롭게 이어가기 위해 화웨이가 미국 시장에 접근할 수 있게 다소 양보해줄 것인가 여부가 관건이다.
 
세계 최대 경제국인 미국과 중국은 벌써 1년 넘게 무역전쟁을 하고 있는 중이다.
 
시 주석은 22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과 헨리 폴슨 전 미국 재무장관 등 미국의 전 관리들과 케빈 러드 전 호주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우리는 항상 무역전쟁을 시작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지만, 그렇다고 해서 전쟁이 두려운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필요할 경우 반격하겠지만, 무역전쟁을 하지 않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왔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미국과의 무역협상이 향후 세계경제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중국은 ‘긍정적인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에노도 이코노믹스(Enodo Economics)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다이애나 초이레바는 시 주석의 이 같은 발언이 중국이 공격적으로 나설 것임을 예고해주는 건 아니며, 다만 물러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으로 해석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인들 사이에서 ‘불신’을 조장하면서 시 주석이 “크게 양보할 생각이 없다는 단호한 의지를 보여주게”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8년 3월 무역전쟁을 시작하면서, 중국이 미국 기술들로부터의 강제 기술이전과 중국 기업들에 대한 거액의 보조금 지급 등 ‘불공정한’ 무역관행을 종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 주석은 앞서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Kristalina Georgieva)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를 만난 자리에서 “중국은 금융개혁과 시장 개방의 길을 계속 걸어 나가겠지만, 중국의 경제 주권 보장이 전제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이어 “기술적 철의 장막은 인류의 미래 전망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폴슨 전 재무장관은 시 주석에게 5세대(5G) 무선 통신은 미국과 중국 사이의 잠재적 갈등 아니면 협력 영역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양국 간 갈등을 최소화하는 열쇠는 우리가 신생 기술에 대한 공통된 기준을 개발할 수 있느냐 여부일 것으로 믿는다”고 설명했다.
 
전날 한 포럼에서 무역전쟁이 양국의 군사적 충돌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던 키신저 전 국무장관은 시 주석에게 “국제 질서 번영을 위해 양국이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FP)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