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정부, 시위 확산 막기 위해 인터넷 접속 차단에 나설 가능성
상태바
홍콩 정부, 시위 확산 막기 위해 인터넷 접속 차단에 나설 가능성
  • 아시아타임즈코리아
  • 승인 2019.10.08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홍콩 주룽(Kowloon)에서 열린 시위에 가면을 쓰고 참가한 시위자의 모습 (사진: AFP)
7일 홍콩 주룽(Kowloon)에서 열린 시위에 가면을 쓰고 참가한 시위자의 모습 (사진: AFP)

홍콩 정부가 수개월째 계속되고 있는 민주화 시위를 막기 위해 인터넷 접속 차단에 나설 가능성이 제기됐다.
 
친중 성향의 베테랑 정치인이자 행정회의 위원인 입궉힘(Ip Kwok-him)은 공식적 지도자가 없는 상태에서 온라인 토론방과 암호화된 메시징 앱을 통해 시위를 벌이는 홍콩 시위대에 인터넷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면서 “홍콩 정부는 인터넷 접속 차단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정부는 어떤 식으로건 온라인 폐쇄가 심각한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면서, 홍콩 내 어떤 비즈니스도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전제 하에서 인터넷을 통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행정회의는 홍콩의 실질적 내각으로,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의 자문기구이다. 람 장관은 4일 행정회의 회의 직후 복면 금지법 시행을 발표했다. (AFP)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