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의 5G 기술을 포용한 러시아...자체 OS 제공도
상태바
화웨이의 5G 기술을 포용한 러시아...자체 OS 제공도
  • 아시아타임즈코리아
  • 승인 2019.09.30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가 중국과의 반미 연대를 보여주려고 애쓰고 있다.
화웨이 로고 (사진: AFP)
화웨이 로고 (사진: AFP)

미국은 첩보 활동 혐의로 화웨이와의 거래를 금지시키고 동맹국들에게도 같은 조치를 취하라고 요구했지만, 모스크바는 러시아에서 화웨이가 5세대(5G) 네트워크를 개발할 수 있게 화웨이에  레드 카펫을 깔아줬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움직임이 러시아 기술 사용자들에게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만큼이나 중국과 반미 연대를 보여주는 좋은 효과를 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달 화웨이는 러시아 최대 통신사인 MTS와 제휴하여 모스크바에 5G 테스트 존을 처음으로 개방했으며, 나머지 지역에 대한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모스크바 당국은 향후 몇 년 안에 5G 네트워크가 표준 인프라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2024년까지 모든 주요 도시에서 5G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미국과 화웨이 사이의 갈등이 정점으로 치닫던 지난 6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러시아를 방문했을 때 러시아의 MTS는 화웨이와 협력 계약을 맺었다.
 
"우리는 러시아에서 잘 산다"

모스크바에서 열린 5G 존 출범 행사에서 자오레이 화웨이 러시아 지사 대표는 러시아에서 화웨이의 활동을 극찬했다. 그는 "우리는 22년째 러시아에서 일하고 있다“면서 ”우리의 파트너들 덕분에 우리는 이곳에서 잘 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5G 기술의 세계적 강자로 평가받는 화웨이가 앞으로 6G 개발을 주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화웨이는 세계 2위의 스마트폰 기업이기도 하다. 러시아 5G 연구계 관계자는 "화웨이가 러시아 모바일 기술 개발에 가장 큰 투자자이며, 모스크바에 초대형 연구실을 운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화웨이는 현재 모스크바에 400명, 상트페테르부르크에 150명의 모바일 연구·개발 인력을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9년 말까지 500명, 5년간 1,000명을 더 채용한다는 목표다.
 
전문가들은 러시아가 화웨이를 환영한다고 해서 화웨이가 러시아에서 5G 개발을 독점할 수는 없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피치솔루션스(Fitch Solutions)의 애널리스트인 미켈라 란도니는 ”러시아 통신사들은 다양한 5G 장비 벤더들과 협력하고 있는데, 화웨이도 그중 하나다“라고 말했다.
 
러시아에서는 텔레2(Tele2)가 8월 스웨덴의 에릭슨과 손잡고 처음으로 모스크바에서 5G 서비스를 선보였다.
 
중국과의 무역전쟁과 기술경쟁 속에서 미국은 화웨이가 사용 중인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와 같은 미국의 부품과 서비스를 차단하겠다고 위협해왔다. 그러자 러시아가 나서 화웨이에 오로라(Aurora) OS 제공을 제안했다.
 
란도니 애널리스트는 화웨이가 안드로이드를 계속해서 선호하겠지만, 오로라도 화웨이에 ‘단기적인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오로라가 화웨이가 자체 OS를 개발하는 데 필요한 ‘디딤돌’ 역할을 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AFP)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