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 막히는 산불 연무에 갇혀버린 인도네시아
상태바
숨 막히는 산불 연무에 갇혀버린 인도네시아
  • 존 맥베스 기자
  • 승인 2019.09.20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인도네시아 여성이 9월 14일 수마트라에서 산불로 인해 생긴 연무 속을 걷고 있다. (사진: 트위터)
한 인도네시아 여성이 9월 14일 수마트라에서 산불로 인해 생긴 연무 속을 걷고 있다. (사진: 트위터)

연례행사가 되어버린 수마트라와 칼리만탄에서 발생한 산불로 인해 생긴 연무(haze)가 이번에도 다른 지역으로까지 확산되고 있다.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인도네시아를 사실상 탄소 배출 환경 재난지대로 만든 산불 확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애쓰고 있지만, 아직 이렇다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현재 인도네시아에서 일어나 퍼지고 있는 화재는, 저 멀리 동부 파푸아 평야 화재를 포함해 총 11만 5,000건의 화재가 일어나며 장장 10개월 동안 15억 톤이 넘는 이산화탄소를 배출했던 2015년 때만큼 위협적으로 평가받는다.
 
인도네시아 산림 화재가 처음 시작된 건 1990년대 후반부터다. 그런데 정부가 효과적으로 화재를 진압하지 못하면서 2015년에는 160억 달러(약 19조 원) 규모의 경제적 손실을 입기도 했다. 세계은행에 따르면 당시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동남아시아에선 조기 건강 관련 사망자 수가 10만 명이나 됐다.
 
그동안 화재로 인해 생긴 연무가 수도 자카르타에 어느 정도 영향을 끼치긴 했지만, 지난 2년 동안에 오염 정도가 눈에 띄게 심해졌다. 이제 자카르타는 세계에서 가장 오염된 도시로 자주 거론되고 있으며, 대기 오염에 대한 이곳 시민들의 관심도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9월 12일 자카르타에 거주하는 학생들이 산불로 인해 생긴 스모그 속에서 눈과 입을 가리고 있다. (사진: 트위터)
9월 12일 자카르타에 거주하는 학생들이 산불로 인해 생긴 스모그 속에서 눈과 입을 가리고 있다. (사진: 트위터)

예를 들어 이번 주 내내 자카르타의 대기질 지수(AQI) 수치는 160을 넘어섰고, 미세먼지(PM2.5) 농도는 세제곱미터당 81.5 마이크로그램까지 올라갔다. 이는 민감한 사람들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는 수준이다.
 
최근 한 시민사회단체가 위도도 대통령과 환경과 보건부 장관, 3개 시도지사를 깨끗하고 건강한 환경을 누려야 할 자카르타 시민의 권리를 침해한 혐의로 고소하는 등 위도도 대통령을 더욱 압박하고 있다.
 
정부가 화재 발생 시 10배 이상 더 위험한 가스를 방출하며 끄기도 힘든 이탄지(peatland)에서의 경작 유예 조치를 포함해서 농업기업들에 대한 토지관리 규제를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연무 문제는 오히려 더 심각해졌다.  
 
사실 정부가 화재 진압에 아무리 애쓰더라도 현재 진행 중인 엘니뇨 때문에 큰 효과를 내지 못할 수도 있다. 엘니뇨로 인해 건기가 연장될 수 있기 때문이다.
 
농업기업들을 단속하지 않는다는 대중의 비난이 거세지자, 정부는 이미 200명 가까운 화재 발생 용의자를 체포했다. 그리고 현재 1만 5,000명의 소방관과 40대의 소방용 항공기가 동원돼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의 일부 지역까지 연무가 퍼지는 걸 막기 위해 애쓰고 있다.

인도네시아에서 발생한 연무로 뿌옇게 뒤덮인 이웃국 싱가포르 (사진: 트위터)
인도네시아에서 발생한 연무로 뿌옇게 뒤덮인 이웃국 싱가포르 (사진: 트위터)

인도네시아의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이웃국들과의 외교적 긴장도 고조되고 있다. 여비인 말레이시아 환경부 장관은 , 인도네시아 산불로 인해 스모그가 생긴 것이란 자신의 주장을 인도네시아 환경부가 부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포뮬라 원 그랑프리 대회 개최를 불과 며칠 앞두고 싱가포르는 숨이 막힐 정도로 유독한 연무로 뒤덮였고, 대기 질이 더 나빠질 경우를 대비한 비상 계획을 세워야 했다.
 
다음 주에 거의 비가 내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네덜란드의 지구과학자인 귀도 반 데르 베르프는 "2015년에도 10월 중순이 돼서야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면서, 현재의 기후 조건이 얼마나 오랫동안 지속될지 현재로서는 판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연무는 엘니뇨로 인한 가뭄 동안에만 발화되는 토탄, 즉 탄소의 광대한 지하 퇴적물 때문에 생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