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11월 국내 소비 증가
상태바
中 11월 국내 소비 증가
  • 아시아타임즈코리아
  • 승인 2020.12.15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내 한 쇼핑몰 (사진: iStock)
중국 내 한 쇼핑몰 (사진: iStock)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에 대체로 성공하면서 11월 소매 판매가 늘었다고 중국 국가통계국(NBS)이 15일 밝혔다.

​중국의 11월 소매판매는 전년 대비 5% 증가해 블룸버그 애널리스트 전망치와 부합했다. 일주일간 계속된 10월 국경절 및 중추절 휴일에 힘입어 전년 대비 4.3% 증가했던 10월 수치에 비해서도 높은 수준이다.

​푸링후이 NBS 대변인은 중국 경제가 지난해 말 중국 중부 지역에서 처음 나타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 이후 “안정적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언론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그러나 그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부활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세계 경제에는 불안정성과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관광 업계 등 세계 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어 중국 내 소비 회복 속도는 더디었다.

​10월 올해 처음으로 증가세를 보였던 요식업 부분 매출은 11월 들어 다시 감소세로 돌아서며 0.6% 감소를 기록했다.

​11월 산업 생산 증가율은 7%를 기록해 지난달의 6.9%에서 소폭 상승했다.

​대학 졸업생들의 노동 시장 진입으로 우려를 샀던 도시 실업률은 4개월 연속으로 하락해 11월 5.2%를 기록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비공식 노동인구가 많기 때문에 이 수치가 더 높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AFP)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