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 홍콩 보안법에 홍콩 사무소 서울로 일부 이전
상태바
뉴욕타임스, 홍콩 보안법에 홍콩 사무소 서울로 일부 이전
  • 아시아타임즈코리아
  • 승인 2020.07.15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타임스가 홍콩 사무소 일부를 한국 서울로 이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AFP/ Jaap Arriens/NurPhoto)
뉴욕타임스가 홍콩 사무소 일부를 한국 서울로 이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AFP/ Jaap Arriens/NurPhoto)

 

미국 뉴욕타임스가 홍콩의 디지털 뉴스 인력 일부를 내년 중 한국으로 이동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달 초 중국 정부에 의해 시행된 홍콩 국가보안법이 이유다.
 
뉴욕타임스는 홈페이지를 통해 “홍콩의 새로운 국가 보안법은 사무소 운영과 저널리즘에 많은 불확실성을 야기했다”라며 “비상 대책을 세우고 편집 인력의 주재 지역을 다변화하는 것이 합리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타임스는 홍콩에 아시아 본부를 두고 24시간 가동되는 디지털 뉴스 서비스를 운영해 왔으며, 홍콩 사무소 인력의 약 3분의 1에 해당하는 디지털 뉴스 인력을 내년 서울로 이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 보안법은 모호한 표현을 통해 일부 정치적 발언을 범죄로 규정하며 공산당의 홍콩 통제를 강화했다. 외국 언론에 대한 당국의 통제를 강화할 것이라고 명시한 조항도 있다.
 
뉴욕타임스는 최근 홍콩 주재 직원들의 고용 허가를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며, 중국에서는 흔한 일이었지만 홍콩에서는 거의 없었던 일이라고 밝혔다.
 
홍콩은 중국에 반환될 때 맺은 협정을 통해 보장받은 고도의 자치권으로 인해 수십 년간 국제 언론들의 아시아 본부가 되어 왔다.
 
현재 뉴욕타임스 외에 홍콩에 사무소를 둔 언론사로는 AFP, CNN, 월스트리트저널, 블룸버그, 파이낸셜타임스 등이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