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에서 가장 안전하다고 여겨졌던 주식들이 안전하지 않게 된 이유
상태바
미국 증시에서 가장 안전하다고 여겨졌던 주식들이 안전하지 않게 된 이유
  • 데이빗 P 골드만 기자
  • 승인 2020.03.12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아이스톡)
(사진: 아이스톡)

미국 증시에서는 지난 며칠 동안 채권처럼 거래되며 안정적인 현금 흐름을 자랑하던 주식들이 전체 시장보다 빠른 속도로 떨어지고 있다. 이것은 지난 10년 동안 연방준비제도가 제공해준 저렴한 레버리지 혜택을 누려왔던 미국 경제에 보내는 ‘경고 신호’가 아닐 수 없다. 투자자들이 부동산과 유틸리티처럼 안전해 보였던 분야의 신용위험에서 벗어나기 위해 도망치는 중이다. 가장 안전하다고 여겨졌던 주식들이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을 때 세상은 누구에게나 훨씬 더 위험해 보이기 마련이다.
 
미국 증시에선 경제 상황에 상대적으로 민감하게 반응하는 부동산과 유틸리티 관련주들이 가장 크게 하락하고 있다. 미국 주요 도시에서 사무용 빌딩을 소유하고 있는 보네이도(Vornado)의 주가는 이번 달 들어 미국 국채 금리 하락에도 불구하고 S&P500 지수 이상으로 빠졌다. 대체 에너지 전문 유틸리티 회사인 NRG 주가 역시 시장 평균 이상으로 빠졌다. 이 두 회사 주식은 은퇴자들이 선호하는 고배당주에 속한다. 

미국 최대이자 가장 안정적인 유틸리티 회사로 평가받은 서던 컴퍼니(Southern Company)의 주가는 3월 4일부터 11일 사이에 S&P500보다 더 추락했다.
 
과거 안전한 주식으로 여겨지던 이런 주식들이 시장 평균 이상으로 하락하는 이유는 신용시장 상황을 살펴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지난 10년 동안 이어진 연준의 양적완화와 저금리 정책 덕에 기업들은 낮은 금리로 돈을 빌려 투자해왔다. 즉, 레버리지 투자를 했다. 특히 공공요금과 사무실 임대료처럼 믿을 수 있는 현금 흐름을 얻을 수 있는 곳에 가장 많은 레버리지 투자금이 몰렸다. 그런데 지금의 증시 폭락 전에 쉽게 빌린 돈을 끌어왔던 이런 자산들에 대한 신용시장도 얼어붙고 있는 중이다.    

보네이도의 우선주 투자 수익률은 2월 중순 미국 국고채 금리가 1.6% 정도였을 때 2.5%에 그쳤다. 이후로 미국 국채 금리가 0.70% 정도로 추락했을 때 보네이도의 우선채 금리는 5.25%로 속등했다. 이것은 중요한 수치다. 미국 주요 도시의 자본화율(capitalization rate·임대료를 부동산가격으로 나눈 값으로 자본화율이 지나치게 낮으면 부동산 가격은 고평가되어 있고, 반대로 지나치게 높으면 부동산 가격은 저평가되어 있는 것으로 본다)은 보네이도가 한 달 전 발행했던 우선채 금리와 거의 비슷한 2~3% 정도다. 이때만 해도 보네이도는 회사채를 발행해서 투자를 했어도 최소한의 수익은 낼 수 있었다. 그런데 회사의 회사채 발행 금리가 5.25%인 상태에서는 이렇게 수익을 내는 게 불가능하다.
 
미국 국고채 금리가 급락했을 때 서던 컴퍼니의 우선채 금리 역시 4%에서 5%로 상승했다. 이 회사가 정부 규제를 받은 안전하기 이를 데 없는 회사인데도 그랬다. 하지만 유틸리티 기업들은 최대한 레버리지를 동원해서 운영된다. 따라서 신용 한계비용이 올라가면 실적에 즉각적인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평균적으로 봤을 때 투자등급 기업들의 신용비용이 깜짝 놀랄 정도는 아니다. 그렇지만 지난 몇 거래일 동안 투자등급 채권에 대한 CDS 프리미엄, 즉 부도 대비 보험료는 2006년 초 미국 경제가 침체 일보 직전에 빠진 것처럼 보였을 때 이후 최고 수준으로 상승했다.

이것은 몇몇 대기업들도 신용시장에서 돈을 빌리기 어려워지면서 급격히 경영상태가 악화될 수 있다는 걸 보여주는 경고일 수 있다.
 
시장에서 갑자기 숨을 곳이 사라지고 있다. 코카콜라 같은 소비재들도 지난주 시장과 같이 하락했다. 그나마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사재기 수혜주로 불리는 월마트와 잡화점 관련주들이나 선방했을 뿐이다.
 
현재 상황이 ‘패닉’은 아닐지 몰라도 레버리지를 통해 수익을 내왔던 기업 경영인들에게는 심각한 시련의 시기일 수 있다. 가장 거품이 많이 끼었던 주식들에는 ‘부채의 덫’에 걸린 전통적으로 안전한 주식들도 포함되어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