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명의 과학자가 머크 상을 수상했습니다

한국머크는 2022 부산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IMID) 2022에서 올해의 머크 어워드(Merck Award)와 머크 젊은 과학자상(Merck Young Scientists Award) 수상자를 발표했다.

Merck Award를 수상한 포스텍 노용영 교수는 OLED 디스플레이의 백플레인 TFT 기술용 반도체 재료 개발에 대한 혁신적인 연구 결과를 설명했다.

고성능 p형 반도체 및 관련 TFT의 개발은 대부분의 기존 반도체의 낮은 정공 이동도에 비해 디스플레이 산업뿐만 아니라 반도체 산업에서도 기술적 과제로 간주됩니다.

Noh는 주석계 금속 할로겐화물 페로브스카이트와 구리 요오드계 금속 할로겐화물 투명 반도체를 사용하여 이러한 종류의 고성능 p형 TFT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습니다.

 머크 영과학자상 수상자인 서강대 강석주 교수는 디스플레이 영상, 영상신호처리, 인공지능 분야의 주요 전문가 중 한 명이다.

특파원 분야의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화질 개선 및 복원,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스템, 인공 지능 경량화 기술 및 실시간 하드웨어 응용 분야의 혁신을 따르고 있습니다.

머크 KGaA의 디스플레이 솔루션 책임자인 마이클 헥마이어(Michael Heckmeier)도 디스플레이의 진보, 삶의 진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김우 한국머크 상무는 “한국머크 창립 33주년을 맞아 디스플레이와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전자산업이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며 “디지털 기기와 기술에 대한 수요 증가로 -규.

머크상은 2004년에 시작되어 2006년에 머크 젊은 과학자상이 추가되면서 확대되었습니다.